[PARTY 이토 나오키 / 나카무라 히로키 인터뷰] 3편 : PARTY의 시점|잘 가라, 무명의 크리에이터여

CAREERHACK, PARTY

20140313_cdc2a6ba-d718-47ee-9927-3a2604531626

독자적인 세계관으로 업계를 석권하고 있는 크리에이티브 랩 PARTY. 계속해서 화제가 되는 작품을 발표하며, 그 기세가 멈출 줄을 모른다. 창립자인 이토 나오키 씨와 나카무라 히로키 씨는 무엇을 목표로 할까? 변해가는 시대에서 계속 필요성이 있기 위해서는? 모든 크리에이터들에게 보내는, 크리에이티브의 미래도.

——

크리에이터여, 크리에이티브여, 어디로 가는가

4명의 슈퍼 크리에이터가 견인하는 크리에이티브 랩 PARTY. 창립자인 이토 나오키 씨와 나카무라 히로키 씨는 순수 크리에이터다. 크리에이티브의 가치를 독자적인 세계관에서 탄생하는 작품에 실어 계속 표명하고 있다.

두 사람과의 인터뷰를 통해서 그들이 생각하는 ‘크리에이터라는 존재’와 ‘크리에이터의 육성 고찰’을 해 보았다.

그리 멀지 않은 미래에 크리에이터는 어떻게 될까? 크리에이티브란 어떤 존재가 되어가나? 이토 씨와 나카무라 씨가 생각하는 크리에이티브의 미래를 살펴본다.

——

크리에이티브의 가치는 예전이나 지금이나 변함 없다

― 크리에이티브를 발휘하는 범위가 다양해지고, 결과물도 다양한 형태를 가지게 되었습니다. 혹시 크리에이티브 = 과제 해결이라고 생각했던 목적 자체에도 변화가 있는지요?

나카무라 : 최근엔 다양한 스타트업들이 생기고, 젊은이들이 건강하고 자극적이라 좋은 시대라 여기는반면, 서비스가 과하게 넘치기도 합니다. 비슷한 서비스가 있고, 과제다운 과제는 존재하지 않는 것 같이 보일 때도 있습니다.

하지만 역시 저희들의 일은 ‘과제를 해결하는 것’입니다. ‘더 매출을 올리고 싶다’면, 이런 게 필요하다며 과제를 명시하고, 크리에이티브로 해결하려는 게 업무 방식이긴 합니다.

다만, 예를 들어 아이폰이 나올 때까지, 이게 없는 게 과제라고는 아무도 생각치 않았습니다. 등장하고 나서는 ‘이거야, 이거. 우린 이런 걸 원했다’하게 되었죠. 그래서 어느 쪽부터 파든지 좋은 시대가 되었을 수도 있습니다.

그 결과로 과제가 해결되고 있으니까요. ‘가까운 미래에 있으면 좋겠다’는 걸 만드는 게 실은 인류의 진화에 있어서, (웃음) 과제를 해결하려는 걸로 보이니, 사람은 그걸 멋지다고 생각하는 게 아닐까요.

복잡해지고 있는 것처럼 보여도, 실은 방법이 변하는 것 뿐이지, 업무의 대부분은 ‘과제 해결’이라고 생각합니다. 그걸 잊고 ‘나는 이게 하고 싶으니까 하게 해달라’는 식으로 달리는 건 절대 있을 수 없습니다. 뭐, 과제를 해결하면서 하고 싶은 걸 확 쑤셔 넣기도 합니다. (웃음)

——

프로 크리에이터는 위기의식을 가져야 한다

― 시대가 계속 변하는 와중에, 크리에이티브의 가치가 변하지 않고 계속 존재하기 위해서는 어떤 게 필요할까요?

이토 : 최근 제 생각엔 아마추어 크리에이터가 프로를 뛰어넘는달까, 프로 크리에이터가 ‘프로’라고 한들 어쩔 수 없는 시대가 된 거 같습니다. 예를 들어 유투브에서 프로그램을 내보내고 있는 ‘HIKAKIN’이란 분이 계십니다. 그 분이 휴먼 비트박스를 하는 영상이 굉장히 히트를 쳤습니다.


※ 역자 주 : 4년 전 업로드된 이 영상은 현재 약 2,500만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유투브가 지금만큼 대중적이지 않았던 걸 생각하면 정말 크게 히트를 쳤다. 

이미 도무지 어찌할 수 없는 TV광고 보다도, 한 사람의 아마추어가 자체 완결해서 굉장한 걸 만들게 되었습니다. 완전히 ‘프로의 Creation이란 뭔가?’하게 되었습니다. 예산과 우수한 사람들을 모으면 좋은 게 나오는 걸까 싶어도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정말 큰일입니다. 상당한 위기 의식을 갖지 않으면, 저희들은 돈을 받을 수 없을 겁니다.

그런 것에 우연히 맞닥뜨릴 경우가 많아서 ‘아, 나는 HIKAKIN이 되지 못했나’하고 (웃음) 자포자기가 되기도 하고, 굉장한 위기의식을 갖고 있습니다.

나카무라 : ‘프로’라는 건 ‘자기 자신이 하고 싶은 것’과 ‘분명 맞아 떨어진다’는 그 사람 나름의 ‘비밀 양념’ 같은 게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걸 잘 곱해서 엇나가는 경우가 적은, 즉 맞아 떨어지기 쉬운 독자성이 있는 걸 내놔야 하지 않을까요?

그런 꼭두각시 재주 같은 걸 활용해서 새로운 방식이나 크리에이티브를 생각해 내야 합니다. 이런 재주를 ‘크리에이터’로 불리는 사람들은 저도 모르는 사이에 하고 있습니다. ‘많은 이들이 되돌아보게 해서 데려오는 방식’ 같은 걸 곱하면, 본 적 없는 대단한 게 탄생하는 것 같습니다. ‘더 할 수 있어, 할 수 있어!’라며 곱셈을 목표로 하고 있으니까요.

위기 의식도 그렇고, 아직까지는 현 상태에 만족하지 못하기에, 더욱 재미있는 게 세상에 분명 묻혀 있을 테니, 그런 것에 도전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

익명의 크리에이티브는 후세에 남지 않는다

― 프로 크리에이터로서 위기 의식을 가진 와중에, 앞으로 어떻게 프로젝트를 실현하실 생각이신가요?

나카무라 : 최근이라기보다는 상당히 예전부터 재미있는 게 줄어든 것 같습니다. 예를 들어 예전에 TV에서 방영했던 [천재 타케시의 힘이 나는 TV!!]가 좋았는데요, 지금 보면 깜짝 놀라죠.

시장에 난입해서 야채란 야채는 막 패고, 야채 가게를 하나 날려버립니다. 대중 목욕탕에 스모 선수가 들어가서 탕 속의 뜨거운 물을 모두 없애기도 하고요.

왜 요즘은 이런 걸 볼 수 없을까요? 자율 규제라던가 룰을 만들며 사회가 세련될 정도로 재미가 없어지고 있습니다. 정보가 넘치니까 한편으로 보면 질리지 않을 거 같지만, 실은 재미있는 것이나 울게 만드는 걸 우연히 만날 확률이 떨어지는 건 아닐까 싶습니다.

광고 같은 건 미움 받고 재미없는 거라고들 단정하고 있으니, 아무래도 ‘뭘로 이런 대단한 걸 했을까’라던가, ‘굉장히 재미있다’는 말을 듣고 싶습니다. 그건 자신의 인생을 더욱 풍성하게 하고, 타인의 인생도 풍성하게 하는 단순한 원동력만으로 하는 거지만 말이죠. 저는 그걸 실현하고 싶습니다.

이토 : 직언을 하자면, 인터넷/디지털에 있어서 역사에 자신의 이름을 남기고 싶은 ‘이토 나오키’ 종의 보존 욕구를 갖고 있습니다.

그 중에는 ‘자신 개인 작품이 아니니까 이름이 남겨지든 말든 상관 없다’는 사람도 있겠지만, 그건 거짓말이겠죠. 개인적으로는 그런 마음으로 정말 걸 만들 수 있겠나 싶습니다.

― 그저, ‘역사에 이름은 남긴다’는 건 그렇게 간단하지 않으니까요.

그렇죠. 최근 굉장히 크리에이티브가 질이 균등화되는 인상을 받습니다. 디지털에서든, 크리에이티브에서든 모두의 능력이 상당히 높아진 건지도 모릅니다. 그렇기에 ‘누가 만들었는지’를 단 숨에 알 수 있는 걸 만들어낼 필요가 있습니다.

예를 들어 수도 고속도로(首都高)를 만들어낸 대단한 사람이 있더라도 누구나 그 사람을 칭찬하지는 않습니다. 솔직히, 누가 만들었는지를 모르고, 알려져 있지 않습니다. 그저 수도 고속도로에도 뭔가 하나의 개성적인 기능이나 특징이 있다면… 평범한 고속도로가 크리에이티브한 것이 될 수도 있습니다.

또 하나의 예로 페이스북을 들 수 있습니다. 거기선 ‘좋아요’ 버튼을 발명했습니다. ‘좋아요’가 없었더라면 흔한 SNS로 끝났을 테고, 개성이 없는, 즉 이름이 남지 않는 익명의 크리에이티브로 끝났을 겁니다. 이렇게 생각하면 ‘익명의 크리에이티브’와 ‘개성을 가진 크리에이티브’는 미세한 차이이지만, 굉장히 크게 달라집니다.

저는 SNS라는 영역의 ‘좋아요’ 버튼을 발명한 쪽이 되고 싶습니다. ‘좋아요’가 있는 것 만으로, 그게 역사적인 발명이면서, 여전히 모두가 사방에서 ‘좋아요’를 합니다. 그런 일을 할 수 있다면 최고가 아닐까요?

 

Posted by

다양한 분야의 토끼굴을 넘나들며, 영감과 인사이트를 발굴하고 전하는 콘텐츠 디렉터/콘텐츠 마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