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gital Career : 디지털 크리에이티브 대담] 2회 : 기술로 뭔가를 해결하는 센스가 있는 사람은 새로운 영역에서 진화할 수 있다

DIGITAL CAREER, HAKUHODO
노조에 타케시 – 키무라 켄타로 – 후타미 히토시

노조에 타케시 – 키무라 켄타로 – 후타미 히토시

키무라 켄타로 / 木村健太郎

키무라 켄타로 / 木村健太郎
㈜하쿠호도 케틀(㈱博報堂ケトル)
공동 CEO / Executive Creative Director 
1992년에 하쿠호도에 입사. 전략부터 크리에이티브, 디지털/PR까지 업무 영역을 초월한 기획 스타일을 확립하고, 2006년 하쿠호도 케틀을 설립했다. 칸 라이언즈 10회 / 아시아태평양광고제 그랑프리 2회 / D&AD Yellow Pencil / 뉴욕광고자 AME 그랑프리를 시작으로 100회 이상 국내외 광고제에서 수상했다. 칸 / Adfest(심사위원장) 등 10회 이상 국제 광고제 심사위원 경험이 있다. 해외에서 강연도 자주하며, 2013년 칸 광고제에서도 강연했다.

노조에 타케시 / 野添剛士

노조에 타케시 / 野添剛士
㈜SIX CEO / Creative Director
2000년 하쿠호도에 입사. EBU Engagement Creative국을 거쳐, 2013년에 하쿠호도를 대표하는 5명의 크리에이터들과 함께 SIX를 설립했다. 2011년도 Creator of the Year 메달리스트 / 문화청 미디어 예술제 / 칸 라이언즈 등에서 다수 수상했다.

후타미 히토시 / 二見 均

후타미 히토시 / 二見 均
㈜하쿠호도(博報堂)
EBU Executive Interactive Producer
1990년 하쿠호도에 입사. EBU 인터랙티브 플래닝 부장 / 소셜 미디어 마케팅 부장. 디지털 영역 전반, 추가로 REAL / DIGITAL의 경계를 뛰어넘은 인터랙티브 커뮤니케이션 플래닝 및 매스 미디어를 포함한 종합 커뮤니케이션 플래닝, 그리고 제작 프로듀스까지 폭 넓게 담당한 프로듀서.

——-

디지털 업무의 트렌드

운영해야 하는 프로젝트가 증가하고, 제작 영역의 통합이 불가결해지다

후타미
Owned Media / 플랫폼의 운영 등 호흡이 긴 프로젝트가 늘어난 것도 큰 트렌드죠. 이건 결국 중요한 변화입니다. 지금까지와 같은 한번에 터뜨리는 불꽃놓이 형의 업무와는 달리, 지속적으로 크리에이티브를 계속 내놓고, 정기적으로 성과를 설명하고, 계속 클라이언트와의 관계를 깊게 하는 게 중요해졌으니까요. 유저의 텐션의 파도를 거의 리얼타임으로 적확하게 사로 잡아 ‘플랫폼과 캠페인을 결합해 보면 어떻게 될까’라던가, ‘여기선 더 e커머스 사이트와 연동성을 높이자’라던가, 운영하면서 파도를 타는 방식을 바꿀 필요성이 생기고 있습니다. 프로듀스를 하고 있는 영역에서 단골 우선 과제가 계속 진화되면, 팀의 통합을 빼놓을 수 없습니다. EBU에서는 예전부터 Bucket Relay 형에서 Scrum 형으로 라고 얘기하고 있는데요, 모두 함께 비전이나 KGI / KPI를 공유하고, Scrum을 짜서 서로의 체온을 느끼면서 함께 앞으로 나아가지 않으면, 도저히 잘 되지 않습니다.

키무라
방금 후타미 씨의 얘기를 단순화하면, 즉 광고에서 콘텐츠, 콘텐츠에서 플랫폼이라는 큰 드렌드가 있다는 거네요. 광고는 일시적이라 내보내는 걸 멈추면 더 이상 보지 않죠. 콘텐츠는 자발적으로 보긴 하지만 역시 존재하지 않으면 끝. 하지만 플랫폼은 스스로 달립니다. 놔두어도 유저가 모이고, 놀이공간의 기능을 하거나, 유틸리티로서 이용되곤 하죠. 그래서 ‘만들고 나서가 승부’라는 측면이 있습니다. 제작을 하면서 클라이언트와의 대화 속에서 개량하는 경우가 많아지고, 제작 영역과 플래닝 영역이 겹쳐집니다. 광고의 시대에는 생각하는 사람과 만드는 사람이 완전히 나뉘어 있었으나, 플랫폼 형이 되니 거의 함께 합니다. 물론 플래닝의 전문가 / 제작의 전문가는 필요하지만, 팀은 나뉘어지지 않습니다. 어느 한 쪽에서만 하면 되는 경우는 이제 없습니다.

——-

디지털 인재에게 필요한 것

기술로 무언가를 해결하는 센스가 있는 사람은 새로운 영역에서 진화할 수 있다

후타미
EBU에서는 디지털은 이제 아이디어 혹은 OS로서의 존재가 되고 있습니다. TV / 신문 / 그래픽 등 전문 영역은 하나의 앱이죠. 그래서 모든 영역의 플래닝에 디지털이 들어가 있습니다.

노조에
저는 ‘센스’라고 합니다. 스포츠에도 여러 경기가 있는데요, 기반에 운동 감각이 깔려 있죠. 디지털을 배워온 사람들은 디지털을 활용해서 해결하는 기본적인 센스를 가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후타미
지지해주는 다리는 데이터 분석이라던가, 웹 제작이라던가, 어딘가에 가지고 있을 필요가 있지만, 그 센스를 활용해서 다른 영역의 냄새를 느끼고 맡으면서 진화하는 게 중요합니다. 이젠 자신이 잘하는 영역을 언제까지고 살릴 수 있는 시대가 아니니까요.

노조에
그렇죠. 예를 들어 플래시를 하지 못해도 기술을 믿고 그걸로 뭔가를 해결하려는 사고 방식이 있고, 새로운 테크놀로지를 점점 호흡하려는 열량, 동기가 있다면 얼마든지 다음을 할 수 있습니다.

키무라
노조에 씨는 예전에 SE셨죠. 통신회사의 SE를 하셨습니다. 그런 분야에서 배우고, 브로드밴드가 보급되는 시대를 지탱해 온 센스를 지금 클라이언트 솔루션에 살리고 있습니다.

노조에
하이비전을 담당하고 있었습니다. 그 아름다움과 기술력으로 당시에는 몇 만 명, 몇 천만 명을 새로운 단계로 업데이트시키는 걸 했습니다. 다음에 거기에 태울 소프트웨어로 새로운 단계로 업데이트하고 싶다고 생각하고 하쿠호도에 들어왔습니다. 당시의 스킬, 비록 하이비전은 이제 일반적인 게 되었지만, 항상 새로운 걸 받아들이고 Fresh-up하면서 일하고 있습니다.

후타미
지금 새로운 솔루션을 제공하는 사람 중에는 멀티 커리어 적인 사람이 많습니다. 기무라 씨도 원래 전략기획자였고, 노조에 씨는 예전에 SE였죠. 저도 실은 이벤트 프로모션을 했었습니다. 결과적으로는 아날로그적인 현장에서 디지털로 오게 되었지만, 프로모션은 원래 풀칠하는 면이 많은 편이라, 주변의 냄새를 느끼면서 일을 하는 점도 있습니다. 단일 직종, 커리어의 한계를 벗어나려는 의식을 가지고 있지 않으면 아무리 사람들과 함께 일을 한다고 해도 통합할 수 없습니다. 단기간에 의미 있는 커리어를 쌓으려 한다면, 경계를 넘어서 주변의 냄새를 느끼는 게 굉장히 중요합니다. 전업 에이전시나 웹 제작회사에서는 그다지 없는 많은 냄새를 느낄 수 있는 하쿠호도 / MP 그룹은 그런 의미에서 굉장히 좋은 환경이 아닐까 싶습니다.

——-

글로벌 분야에 대한 기대

보편적인 인사이트로 이어진 디지털 센스가 글로벌 브랜딩을 바꾼다

기무라
또 하나, 디지털화에 큰 영향을 받고 있다고 생각하는 건 글로벌 브랜딩입니다. 특히 온라인 영상이 메이저화되는 게 큰 거 같습니다. 언어나 문화에 규정되지 않기에, 좀 재미있는 걸 할 수 있으면 수천만 명, 수억 명이 보는 영상이 됩니다. TV광고으로 뛰어넘지 못한 국경을 간단히 뛰어 넘습니다. 그래서 글로벌 클라이언트를 담당하면서 매스 광고로 가이드라인을 만들어서 관리하기 보다는 사람들을 끌어들이기 쉽고 예산적 메리트가 있는 디지털 / 인터랙티브 / 온라인 영상의 영역이 점점 중요해지고 있습니다.

노조에
인터랙티브 / 글로벌 / 리얼타임이 디지털의 본질이라는 건 그 부분입니다. 문제는 그래서 어떤 걸 만들어야 인정 받을지, 효과가 있을지입니다. 저는 기반이 보편적(Universal)인 인사이트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기무라
소비자의 생각과 같을 수도 있조습니다. 직감적으로 클릭하게 하는 요령은 어느 나라의 어떤 사람이라도 이런 걸 보면 반드시 이렇게 느끼고 이렇게 움직일 거라는 공통적인 원리를 발견해야 기능합니다. 그래서 인터랙티브 콘텐츠는 본질적으로 보편적이라고 생각합니다.

노조에
그렇습니다. 자주 부모님이 스마트폰을 쓰는 걸 보는 아기가 가르쳐주지도 않았는데 자연스럽게 사용하곤 하잖아요. 디지털을 계속 해온 사람은 그런 감각에 익숙하고 친근하기에, 느끼게 만드는 인간의 오감에 가장 가까운 걸 설계하는 데 이어진다고 생각합니다. 그걸 대형 에이전시인 하쿠호도가 깊이 판다면 더 시너지가 납니다.

키무라
카피라이터는 결국엔 일본어의 프로입니다. SP도 얼마나 유통 매장을 알고 있는지죠. 하지만 인터랙티브의 프로는 얼마나 일본의 인터랙티브 상황을 알고 있느냐가 아니라, 얼마나 인간의 체험이나 느낌을 만들 수 있고, 인간을 직감적으로 움직이게 할 수 있을지입니다. 인터랙티브는 글로벌 브랜딩의 열쇠를 지고 있다고 할 수 있지 않을까요.

 

(3회에 계속)

Posted by

다양한 분야의 토끼굴을 넘나들며, 영감과 인사이트를 발굴하고 전하는 콘텐츠 디렉터/콘텐츠 마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