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와 함께 후쿠오카 여행] 후쿠오카(텐진 & 후쿠오카 타워) 여행

TRAVEL

이 매니악한 블로그에서 의외로 인기가 가장 많은 건 부산/전주 여행 후기 포스팅이었다.

 

이번엔 지난 주 목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이틀 휴가를 내서 다녀온 3박 4일 간의 여행 일정과 뒷 얘기를 풀어놓고자 한다.

 

평소에 혼자 가던 해외 여행과 달리, 엄마와 단둘이 처음 떠난 해외 여행이라 일정을 좀 느슨하게 짰다. 그럼에도 이렇게 짧게 가는 게 처음이라 벳푸 여행은 포기하고 가까운 다자이후를 추가했다.

10475930_10202141911136469_831219869937557361_n

 

이번에 참고한 책은 ‘후쿠오카 가자’였는데, 현지에서도 한국 사람들이 가장 많이 들고 다녔다. 그 외에도 ‘ENJOY 미니북 규슈’를 참고했으나, 나의 주 방문지였던 후쿠오카(하카타) / 유후인 / 다자이후에 대한 정보 비중이 적었다.

IMG_20140715_230948

 

숙소는 부킹닷컴에 가장 다양하고 쌌고, 항공권은 인터파크 항공 앱에서 1인당 242,200원이었다. (모바일운임/성인(KB국민카드결제조건), 유류할증료 / 제세공과금 포함)

 

그리고 여행박사에서 북규슈 레일패스 3일권 / 투어리스트 패스(지하철 + 버스 1일 무제한 탑승) / 후쿠오카 타워 입장권을 미리 구매해서 공항에서 수령하기로 했다.

 

보조 배터리로 충전해서 다니기 보다 여분의 배터리를 구매해서 풀 충전해서 다녔다. 비행 시 기압차로 인해서 귀가 아픈 현상을 방지하는 귀마개도 구입.

10464344_10202131056785117_5357896097923468899_n10559735_10202131235869594_1284660128740853754_n

——-

오전 11시
인천공항에서 대한항공 카운터가 있는 쪽의 여행박사 카운터에서 패스와 입장권 수령.
엄마를 만나서 체크인했다. 평소에 비행기 출발 시간 3시간 전에 체크인을 한다. 점심식사를 하고, 면세점 쇼핑을 하면서 세계 최고 공항의 위엄을 느꼈다.

 

오후 2시 5분
인천공항에서 비행기가 이륙. 비행 시간은 1시간 5분. 제주도로 가는 비행시간과 비슷함에도 간단한 식사로 샌드위치가 제공되었고, 아사히 캔맥주를 마시면서 하늘에서의 망중한을 잠시 즐기다보니 금새 후쿠오카 공항에 도착했다.

 

오후 3시 10분
후쿠오카 도심에 있는 후쿠오카 공항 도착. 내리기 전에 멀리 야후 돔과 후쿠오카 타워가 보였다.

국제선 터미널에서는 나가기 전에 있는 버스 매표소에서 3일차에 쓸 다자이후행 지하철이 포함된 투어리스트 패스를 구매.

국제선 터미널에서 나오자마자 있는 2번 정류장에서 공항버스에 탑승해서 하카타역까지 이동. (30분 정도) 이 날은 미리 여행박사에서 사둔 다자이후가 포함 안된 투어리스트 패스로 돌아다녔다.

하카타역에서 내려서 쭉 들어가다보면 중간에 있는 JR 매표소에서 북규슈 레일패스 교환권을 실제 패스로 교환. 이름 / 여권번호를 적으면 패스 케이스에 넣고 스티커로 봉인해서 준다.

다음날 유후인에 갈 거라 바로 예매했는데, 금요일인데도 이미 가장 빨리 출발하는 건 만석이라, 오전 7시 45분에 있는 유후를 타고 가기로 하고, 다음 날 낮 12시 5분에 유후인노모리2를 타고 하카타역으로 돌아오는 것으로 예매했다.

 

그리고 텐진행 버스를 타러 나가다가 미뇽에서 크로와상을 구매. 플레인과 초코맛을 각각 100g씩 샀는데, (나머지 하나는 사츠마 고구마 맛) 플레인이 덜 달고 바삭해서 맛있었다.

하카타역 버스 정류장 A를 지나는 버스들 중에서 호텔 근처로 가는 버스를 구글 맵으로 확인하고 탑승.

 

Ark Hotel Royal Fukuoka Tenjin 체크인
캐리어를 침대 위에 펴야 할 정도로 좁았고, 오래되어서 그런지 욕실에서 물 곰팡이 냄새가 살짝 남. 이번 여행에서 가장 저렴한 숙소였으며, 일본에서 2인 1박 치고는 싼 가격이 장점.

Ark Hotel Royal Fukuoka Tenjin アークホテルロイヤル福岡天神
http://goo.gl/RGsVqE
http://goo.gl/maps/YV0bN
810-0001 Fukuoka, Fukuoka, Chuo-ku Tenjin 3-13-20
전화: +81927242222
¥7,600 / ₩75,993

체크인 : 오후 2시 이후
체크아웃 : 오전 11시까지

——–

이후엔 걸어서 후쿠오카 최대의 쇼핑가인 텐진역 주변의 매장과 백화점을 둘러보았다.

 

Timeless Comfort
잡화 체인점으로 선물하기 좋은 고급스러운 소품들을 살 수 있었다.

10456134_10202132365497834_4236436650561232490_n

나이키 후쿠오카
Nike Fukuoka

http://nikefukuoka.jp/
http://goo.gl/maps/T3bpV
OPEN:11:00-20:00
10464404_10202132463740290_5779343530929555768_n 10481629_10202132511421482_2286286945896700502_n
10403466_10202132520421707_8115190267892180080_n

애플 스토어 후쿠오카 텐진
Apple Store, Fukuoka Tenjin

http://www.apple.com/jp/retail/fukuokatenjin/
http://goo.gl/maps/6GWHw
OPEN : 10:00~21:00

10354886_10202132557262628_8766435948749657238_n 10534400_10202132565262828_7418014421243240054_n

스타벅스 & 츠타야
10501934_10202132566982871_883442422480454108_n 10565146_10202132358577661_4723687893584937724_n

키와미야
まかない食堂極味や 天神パルコ店
http://goo.gl/maps/bh7pQ
http://iluvmagic.tistory.com/m/post/1058

Parco에 들려서 지하의 키와미야에서 30분 정도 줄을 서서 미리 한국어 메뉴를 보고 햄버그 스테이크를 주문해 두었다가 먹었다. 일본에서도 유명한 브랜드육을 쓰며, 작은 석판에 자신이 원하는 만큼 익혀 먹을 수 있다. 육즙이 특히 별미인데, 열기 때문에 옷에 튈 수 있어 종이로 된 앞치마를 주는데 반드시 착용할 것. 먹고 나서는 고기 냄새가 옷에 배어 있었다.

wpid-img_20140717_195224 wpid-img_20140717_195413

 

짐을 호텔에 두고 호텔 앞에서 버스를 타고 후쿠오카 타워로 이동. 버스 노선도에서는 길어보였지만, 고속도로를 이용하기 때문에 10~15분 정도 걸린 거 같다.

 

후쿠오카 타워
– 오픈 시간 : 9:30~22:00 (21:30 입장 마감)
http://goo.gl/maps/93Tsk

미리 여행박사를 통헤 구매했던 후쿠오카 타워 입장권을 입구에서 보여주니 바로 입장을 시켜주었다.
wpid-img_20140717_205728.jpg wpid-2014-07-17-21.12.14.jpg.jpeg wpid-img_20140717_212047.jpg

아빠 어디가에서 안정환 부자가 여행을 와서 한국 사람들에게 더더욱 유명해진 듯.
옆에 있는 마리존과 고속도로의 야경을 즐기고 숙소로 돌아왔다.

2일째 여행은 다음 포스팅에 계속된다.

wpid-img_20140717_223805


※ 이 블로그의 글을 받아보시고 싶으시다면, 페이스북 혹은 트위터를 팔로우하시거나 RSS를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다양한 분야의 토끼굴을 넘나들며, 영감과 인사이트를 발굴하고 전하는 콘텐츠 디렉터/콘텐츠 마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