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 가는 기업이 가진 6가지 공통적인 요소” 디지털 광고회사 AKQA의 아자즈 아메드 CEO

AKQA, CNET

140926_akqa_1

永続企業に共通する「6つの要素」–デジタル広告AKQAのアーメッドCEO

 

디지털 마케팅 컨퍼런스인 ‘AD:TECH Tokyo’가 9월 16일부터 18일까지 사흘에 거쳐 개최되었다. 9월 17일의 키노트에서는 세계적인 디지털 광고회사, AKQA의 창업자인 아자즈 아메드(Ajaz Ahmed)가 ‘불후의 리더십이 가진 6가지 본질(不朽のリーダーシップ6つの本質)’을 주제로 강연을 했다.

http://www.adtech-tokyo.com/en/

아메드 씨는 1958년에 미국 주요 500개 회사의 지속 연수가 평균적으로 61년이었는데, 현재는 18년까지 줄어들었다고 얘기했다. 스타트업들은 55%가 3년 이내에 소멸하고, 71%는 10년 후에는 남아있지 않았다고. 한편, 포드 자동차 / 소니 등 오랜 세월에 거쳐 최전선에서 활약하는 기업도 있는데, 그 차이는 무엇일까? 아메드 씨가 그 요소로 꼽은 게 아래의 6가지였다.

1) 민주화(Democratise)

모든 기업이 예외 없이 민주화에 힘을 쏟았는데, 기업들은 엘리트를 위한 사회가 아니라, 다양한 사람들을 위해 노력했다.

2) 단순화(Simplify)

규모가 크다고 해서 반드시 디테일한 것에서도 이기는 건 아니지만, 빠르면 빠를수록 늦는 쪽에는 이길 수 있다. 그리고 단순함은 복잡함에 비해 언제나 매력적이다.

3) 작가(Author)

자신들의 이야기를 진심으로 믿고 있으며, 브랜드의 작가로 존재한다. 그 이야기에서 동떨어진 건 결코 선택하지 않는다.

4) 혁명화(Revolutionise)

업계에 지금까지 없었던 것에 과감하게 도전하고 있다. 예를 들어 애플은 소매 방식을, 레드불은 마케팅의 방식을 확 바꾸었다.

5) 조직화(Organise)

대기업에는 크고 멋진 운용 시스템이 있지만 지루하다. 한편, 작은 기업에는 믿을 수 없을 정도의 창의성은 있지만 확장성이 부족하다. 영속하는 최고의 조직은 창의성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큰 운영 시스템에 생산성과 효율성을 계속 추구한다.

6) 가치(Values)

6가지 요소 중에서 가장 중요한 게 가치다. 조직을 둘러싼 환경은 시시각각 변하지만, 조직이 체현하는 가치 그 자체는 결코 변하지 않는다.

 

아메드 씨는 오래 가는 기업은 소비자에게 얘기하는 것과 대화하는 것의 차이를 이해하고 있다고 했다. 그 사례로 든 게 나이키다. 나이키는 8월에 AKQA와 함께 중국 상하이에 전면이 LED로 된 농구 코트를 설치했다. 선수의 움직임에 맞추어서 표시하는 내용을 바꾸고, 트레이닝 메뉴를 표시하는 등 화제가 되었다.

크기변환_House_of_Mamba_digitized_court_original

 

또한 세계자연보호기금(WWF)는 멸종 위기에 놓인 동물들에 대한 지식과 이해를 높이기 위해 아이패드용 앱인 ‘WWF together’을 AKQA와 협조하여 제작했다.

 

아메드 씨는 이들 기업들이 가지고 있는 또 하나의 공통점은 혁신과 투자를 같은 판으로 보지 않는 거라고 했다. 그들에게 중요한 것은 혁신은 ‘미지의 결과’라고 생각했다는 것이다. 그런 시점을 가지고 어디에 투자할지를 정하는 게 장수할 수 있었던 비결이었다고 했다.


※ 이 블로그의 글을 받아보시고 싶으시다면, 페이스북 혹은 트위터를 팔로우하시거나 RSS를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다양한 분야의 토끼굴을 넘나들며, 영감과 인사이트를 발굴하고 전하는 콘텐츠 디렉터/콘텐츠 마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