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어학 연수 없이 한국에서 영어 실력 높이기

EVERNOTE, GOOGLE, LEARNING, UMANO

아쉽게도 난 대학을 졸업하기 전까지 어학 연수나 해외 여행을 가 본 적이 없다. 그래서인지 매년 해외 여행을 2~3번은 갈 정도로 요즘은 여행을 가기 위해 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특히 일본은 여러 번 다녀왔는데, 대학생 때 일본어 능력시험 1급을 땄고, 다니기 편해서였다.

영어는 초등학교 때 윤선생으로 2~3년 정도 공부를 했지만, 그만 두고 대학교를 졸업한 이후에는 그 때보다도 프리 토킹이 안되고, 50~60% 정도 알아듣는 정도였다.

대학교를 졸업하자마자 거의 쉬지 않고 계속 직장 생활을 했고, 광고업계에서 아르바이트로 시작한 때부터 치면 이제 10년이 거의 다 되었다. 2012년 9월부터 주말 토요일반으로 영어학원에 다시 다니기 시작해서, 지금은 월스트리트잉글리시에 다니고 있는데, 여기서 수업을 많이 듣는 편은 아니고, 레벨업을 위해 꼭 필요한 수업만 듣고, 나머지는 집이나 카페에서 멀티미디어 혹은 교재로 공부하면서 틈틈히 실력을 키우고 있다.

새로운 언어를 구사할 수 있게 되면, 그 언어를 쓰는 사용자 수 만큼 더 커뮤니케이션할 수 있게 되고, 이들과의 만남을 통해 나의 시야가 넓어지고, 해당 언어를 쓰는 나라를 여행할 때에도 편리하다. 무엇보다 해당 언어로 된 걸 보면서, 왜 이들이 이렇게 표현하고 이런 결과를 얻었는지를 문화적으로도 알 수 있다는 게 재미있다. 그래서 10년마다 새로운 언어를 배우는 걸 평생의 목표로 삼고 있다. (100살까지 살면 10개는 익힐 수 있다 ㅋ)

"공부는 호기심을 참지 않는 것이다" - KBS 특선 다큐 중에서...

“공부는 호기심을 참지 않는 것이다” – KBS 특선 다큐 <공부하는 인간 호모 아카데미쿠스> 중에서…

요즘은 필수 스펙 중 하나일 정도로, 어학 연수를 가는 경우가 더 많아졌다고 하는데, 나처럼 직장인이라서 회사를 그만두기 어려운 사람 같은, 어학 연수를 가기 어려운 사람이 국내에서 영어 실력을 높일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하려 한다.

이 글은 인사이트에 소개된 [어학연수 필요 없는 영어교육 비법]이란 글에 나온 “자신의 생활권을 영어권으로 바꿔라”에서 영감을 얻었다. 배우고자 하는 언어에 많이 노출되고, 이를 적극적으로 수용하는 경우에 실력을 금방 늘릴 수 있다는 건 [6개월 만에 새로운 언어를 배우는 법] 이라는 TEDx 강연에서도 강조되었던 부분이다. (영어 자막을 켜고 보면 더 좋다.)

아래에 제시된 상황별 혹은 시간별 영어 실력 높이기 팁을 참고하여, 자신이 가장 잘 집중할 수 있는 시간에 효율적으로 영어 실력을 높이는데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

1. 출퇴근 혹은 통하교 시간 같은 이동 시간에 영어 실력 높이기

1) Umano에서 흥미로운 영어 기사들을 원문을 보며 듣기

https://umano.me/

월스트리트저널, Inc.com, 패스트 컴퍼니, AdAge 등 해외 언론이나 블로그 글 중에서 내가 관심 있는 기사들을 골라, 영어 나레이션으로 들을 수 있다. 요즘은 글을 직접 쓴 사람이 읽어주기도 해서, 나레이터 뿐만 아니라 해당 작가도 팔로잉 할 수 있다.

자세한 소개는 [영어 포스팅을 무료로 읽어주는 앱 ‘우마노’ 추천 글 소개]를 참고하길.

특히 길거나 나중에 보고 싶은 기사들은 크롬 익스텐션이나 안드로이드의 공유 기능을 통해 우마노 앱에 읽어달라고 요청을 한다.

선택이 되는 경우, 하루 이내에 나레이션을 들을 수 있어서, 신청해 두고 나중에 녹음되었다고 앱에서 알림이 오면 플레이리스트에 추가해두고 이후에 원문을 보면서 듣는다. 길이는 짧게는 2~3분에서 길게는 20분 가는 것도 있는 듯. 쓸 수 있는 시간에 따라 선택해서 듣는다.

한달에 3.99달러짜리 프리미엄으로 업그레이드하면, 와이파이 접속되어 있을 때 미리 다운로드해 두었다가 나중에 오프라인 상태에서도 들을 수 있어서 좋다. 프리미엄은 7일 동안 무료로 체험 가능하며, 이 기간 안에 취소하지 않으면 이후에 결제가 된다.

2) TED 강연을 영어 자막과 함께 보기

http://www.ted.com/

영어 공부하는 이들에게 가장 잘 알려진 소스가 아닐까 싶다. 모바일 앱에서 북마크하거나, 미리 다운로드 해 두었다가 영어 자막과 함께 본다.

3) 영어 단어/문법 게임하기 

예) English Grammar Test by SevenLynx
http://sevenlynx.com/#features

초중급자를 위한 영어 문법 테스트 앱. 간결한 디자인이 돋보이며, 20문제가 담긴 테스트 30개 – 총 600문제를 제공한다. 믹스해서 혹은 토픽 별로 테스트를 할 수 있다. 틀린 문제에 대한 해설도 제공한다.

unnamed

2. 업무 시간 혹은 검색, 관련 소식을 모니터링하면서 영어 실력 높이기

1) ‘구글’을 기본 검색 엔진으로 쓴다.

https://www.google.co.kr/

한국어 자료는 네이버에서 찾는 게 더 빨리 나오긴 하지만, 영어 등 외국어 자료는 아무래도 구글 검색을 쓴다. 한국어로 검색해도 구글 번역을 통해 다른 언어로 된 자료들도 보여준다.

영어로 쓴 문장이 어색하지 않은지 확인할 때도 구글 검색창에 해당 문장을 검색해 보면 많이 쓰는 표현인지를 확인할 수 있어서 좋다. 때로는 오타나 이런 표현을 더 많이 쓴다고 고쳐주기도 한다.

업무 중 구글링한 자료들은 이렇게 유용하게 활용한다.

업무 중 구글링한 자료들은 이렇게 유용하게 활용한다.

2) Feedly로 RSS를 구독하고 헤드라인이라도 체크한다.

http://feedly.com/

대부분의 사이트가 RSS 구독이 가능해서, 사이트 주소를 넣으면 자동으로 해당 사이트에서 볼 수 있는 RSS 피드들이 나오고 이를 몇 명이 구독하고 있는지도 보여준다. 여러 개의 피드가 나올 때에는 가장 구독자가 많거나, 최신 업데이트가 자주 되는 걸 선택해서 카테고리별로 추가한다. 때로는 메뉴마다 RSS가 제공되기도 하므로, 광고 / 디자인 / 트렌드 등 자신의 관심사에 맞는 카테고리를 만들어서 각각 저장해 두고 출퇴근길에 체크하면서 에버노트에 바로 스크랩하거나 회사 메일로 보내두었다가 PC로 체크한다.

해외 에이전시 사람들과 종종 얘기하다 보면, 영어가 유창해도 업계 용어를 모르면 설명하는데 더 오래 걸리고, 그 업계에 통용되는 영어 단어를 쓰면 훨씬 정확하게 커뮤니케이션할 수 있고, 시간도 단축되었다. 특히 헤드라인은 요점을 후킹하게 뽑아 놓은 문장들이라, 활용하기에도 좋았다. (Non-native끼리는 영어 유창하게 못해도 어느 정도 이해해 준다. 이렇게 영어가 공용어가 아닌 나라에서 영어를 유창하게 못해서 미안해 하는 나라는 드물 듯.)

3) 위의 과정에서 도움이 되는 자료들은 에버노트에 스크랩해 둔다.

https://www.evernote.com/

PC로 일을 할 때는 크롬 브라우저를 계속 켜고 있어서, [Evernote Web Clipper]로 바로바로 스크랩을 한다. 당장에 보지는 않아도, 나중에 찾을 때 유용하다. 텍스트 스크랩이 안되는 건 캡쳐해서 저장할 수도 있고, PDF 자료 같은 것도 중요한 부분만 적어서 놓고, 문서를 아예 첨부해서 저장해 둔다. 그리고 이를 나중에 이북 보듯이 앱으로 보면서 읽고 모르는 단어는 사전에서 검색하기도 한다.

안드로이드폰에서도 공유 기능에서 에버노트 앱을 선택하여 저장할 노트북을 선택하고 태그를 추가하여 바로 스크랩을 할 수 있어 편리하다. 역시 모바일용 크롬 브라우저와의 궁합이 좋은 편.

에버노트에 대해서는 [에버노트로 스마트워커 되기] 네이버 카페페이스북 그룹에서 수시로 온오프라인으로 사용법을 알려주고 있다.

에버노트에 노트북별로 분류해둔 글들은 이렇게 프린팅하여 읽기도 한다.

4) 영어로 글을 쓸 때 문법/오타를 체크한다.

요즘 영어 오타를 많이 내서 찾은 오타쟁이 & 문법 취약생들을 위한 무료 Grammer 체크 사이트 <Grammerly>
https://www.grammarly.com

안타깝게도 앱은 아직 없고, 크롬/워드/아웃룩에도 설치해서 실시간으로 체크 가능하다.
– 크롬 : http://goo.gl/cLERVB
– 워드 / 아웃룩 : http://www.grammarly.com/office-addin/windows

프리미엄으로 업그레이드하면 예시 문장을 제시해 주고, 전문가가 전화나 메일로 상담해 주기도 한다. 우마노처럼 프리미엄을 구매하고 맘에 안 들면 일주일 내에 환불 가능하다.
https://www.grammarly.com/upgrade

3. 업무 시간 외, 혹은 주말에 영어 실력 높이기

1) 언어교환(Langauge Exchange) 모임에 참석한다.

Language Exchange Cafe는 강남 / 홍대 등에서 매주 주중 저녁 혹은 주말 오후 시간에 열린다. 파티도 하고 있으며, 일정은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http://friendsinkorea.com/events/category/all-events/

혼자 참석하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고, 때로는 외국인이 부족하여 테이블에 한국인끼리 앉게 되기도 하지만, 영어 뿐만 아니라 중국어 / 일본어 등 다른 언어도 사용할 수 있고, 같은 언어에 관심이 있는 한국인 친구 뿐만 아니라, 외국인 친구도 사귈 수 있다. 내가 참석했던 모임은 참가비가 1만원 정도로 3시간 동안 음료를 무제한으로 마실 수 있었다.

요즘은 [집밥]이나 [온오프믹스]에도 언어 교환이나 영어회화 스터디 모임이 자주 올라온다.

2) 영어학원(주말반 혹은 주중 새벽/저녁반)에 다닌다.

가장 흔하면서 가장 돈이 많이 들면서도 의외로 가장 효과를 못 얻기도 하는 방법이다. YBM과 월스트리트잉글리쉬를 수강하고 느낀 점은 잘 알아듣지 못하는 경우에는 모든 수업을 네이티브 선생님과 진행하기보다, 반은 네이티브가 반은 한국인 선생님이 진행하는 걸 듣는 게 더 효율적인 거 같았다. 어느 정도 알아들을 수 있게 된 후에 모든 수업을 네이티브 선생님과 같이 하면 더 빨리 는다. (YBM에서 비즈니스 회화 수업을 들었는데, 2~3달 간격으로 수업 내용이 반복되었고, 그럼에도 유창한 프리토킹까지는 어려워서 학원을 옮겼다.)

WSE에서 쓰는 교재. 한 레벨당 3과씩 4개 유닛으로 되어 있다.

 

무엇보다 직장인이 학원을 다니면서 영어를 배운다는 것은 시간이 늘수록 돈도 많이 투자하게 되어서 돈을 버리지 않기 위해서라도 엄청난 의지가 필요하다. (영어학원에 오래 다닌 건 신기해하는 이들에게 우스갯소리로 남들이 연애하는 시간에 나는 학원 다녔다고 생각하면 된다고 하기도 했다.)

2주에 한 유닛씩 독파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2주에 한 유닛씩 독파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 이 블로그의 글을 받아보시고 싶으시다면, 페이스북 혹은 트위터를 팔로우하시거나 RSS를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다양한 분야의 토끼굴을 넘나들며, 영감과 인사이트를 발굴하고 전하는 콘텐츠 디렉터/콘텐츠 마케터